즐겨찾기+ 최종편집:2021-11-26 오전 10:52:46
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
뉴스 > 사회일반

영양군,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


이재영 기자 / youngl5566@naver.com입력 : 2021년 03월 24일
ⓒ CBN뉴스 - 영양
[cbn뉴스=이재영 기자] 영양군(군수 오도창)은 건강에 대한 군민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대기질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‘미세먼지 신호등’을 23일 영양군청 앞, 군민회관,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에 설치했다.

‘미세먼지 신호등’은 미세먼지 농도를 색상과 이미지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표출하는 장치로서, ▲좋음(파랑, 0~30㎍/㎥) ▲보통(초록, 31~80㎍/㎥) ▲나쁨(노랑, 81~150㎍/㎥) ▲매우나쁨(빨강, 150㎍/㎥~)으로 오염도에 따라 색깔을 구분해 표시한다.

마치 도로 위의 교통신호등처럼 연속적으로 바뀌면서 군민 누구나 미세먼지 및 오존 등 대기상태를 손쉽게 알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.

특히,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 미세먼지 신호등은 지난해‘숨 쉬는 마을 초미세먼지 프리존’조성을 위해 수하리에 설치한 「초미세먼지 관측소(PM2.5)」의 측정결과를 전송받아 관광객들에게 영양국제밤하늘보호공원이 미세먼지 걱정 없는 청정 관광지임을 실시간으로 알려준다.

오도창 영양군수는 “영양군은 지난해 초미세먼지(PM2.5)농도가 12㎍/㎥(전국 평균18㎍/㎥)로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날이 하루도 없는 초미세먼지로부터 자유로운 곳이다”라며 “앞으로 미세먼지 신호등에 항상, 파란(좋음)색이 표출 되도록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적극 추진하겠다”고 말했다.
이재영 기자 / youngl5566@naver.com입력 : 2021년 03월 24일
- Copyrights ⓒCBN뉴스 - 영양.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-
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